유엔은 24일 600만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긴급한 국제 식량지원 필요성에 처해 있다면서 43만톤(M/T)의 국제적 지원을 권고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유엔은 지난달부터 이달초까지 실시한 북한에 대한 식량실태 조사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여름철 홍수와 혹독한 겨울 등 일련의 충격파들이 "북한을 식량위기에 취약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가장 영향을 받고 있는 계층이 어린이와 여성, 노인들이라면서 43만톤의 식량지원을 제공할 것을 권고했다.

보고서는 또 5월부터 7월 사이인 '식량부족기(lean season)'가 시작될 무렵 북한의 식량이 바닥날 것이라면서 "이는 영양실조와 다른 질병들을 실질적으로 증가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번 보고서는 세계식량기구(WFP)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유니세프(UNICEF)가 북한의 요구로 실시한 식량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나왔다. 이들 3개 유엔기구는 북한의 9개도, 40개군을 방문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방북해 실태 조사를 마친 미국의 5개 민간 구호단체들은 이달 초 미 정부에 북한에 대한 긴급 식량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미국은 대북식량 지원 문제와 관련, 정치적 사안과 분리해 인도주의적 문제로 다룰 것이라면서 대북 식량지원 방침을 강하게 시사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