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트럼프 反이민 정책에 미국내 병원 취업 곳곳에서 난관
수억들인 유학 헛수고 위기…귀국해도 국가고시 치러야

 #미국에 유학와 치과대학을 졸업한 김모(33)씨는 요즘 고민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거주비를 포함해 학부생활, 의과대학을 포함해 약 8년 간 유학하며 10억원 가까운 돈을 투자했지만, 트럼프 반이민 정책이 강화되면서 병원에 취직할 수 있는 비자를 받는 것이 더 까다로워져 귀국행렬을 택해야 할 지를 두고 고민하고 있다.
 
 #미국에서 의사시험에 합격해 병원에 들어가야 하는 유모(29)씨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병원에서 일하기 위해 받는 '취업비자(H-1B)' 발급을 받는 것은 절차도 까다롭고 경쟁이 치열하다. 문제는 병원 입장에서도 경제적 부담이 커져 외국인 유학생을 상대적으로 기피할 수밖에 없다는 것. 그나마 학술교류(J1)비자를 받으면 되는데 이 마저도 기간이 한정돼 있다. 유씨는 "트럼프의 반이민정책으로 인해 취업비자나 병원 스폰을 받는 것이 더욱 까다로워질 것으로 보인다"며 "유학비로 수억여원을 들였지만, 이제는 낙동강 오리알이 됐다. 한국으로 가서 국가고시를 봐야할지 고민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의사가 되기 위해 부푼 꿈을 안고 온 한국 유학생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으로 '유턴'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교육부의 '2016년 국외 한국인 유학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학위과정과 어학연수, 교환학생 등을 포함한 고등교육과정의 미국내 한국인 유학생은 6만3710명으로 전체 28.5%에 달했다. 이중 상당수가 비자를 받지 못하면 한국행을 택할 수밖에 없다. 

 미국은 외국인 의사나 간호사 등 의료인력의 의존도가 높은 편에 속한다. 미국 의대 졸업생들이 기피하지만 반드시 필요로 하는 전공분야나 시골 지역 등에서 일을 하기 위해 수많은 외국 유학생들이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미국에서 공보의로 활동하는 외국인들의 빈도도 높은 편이다.  

 하지만 반이민정책으로 인해 유학생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2차 반이민 행정명령에는 외국인 유학생의 미국 취업을 위한 OPT 제도가 폐지되고, 취업비자(H-1B) 발급을 줄이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 유학생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미국에서 스폰을 받고 병원에서 일을 하기도 어렵게 됐다', '수억원을 투자했지만 헛수고가 될까봐 두렵다', '한국에서도 의사하기 힘든데 돌아갈 수 있을지 고민이다' 등 최근의 상황을 짐작케하는 게시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이 한국에 돌아가도 문제다. 미국에서 의사를 계획했던 학생들 중 일부는 미국의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한국으로 돌아가려고 하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미국내 모든 의대 졸업생들에게 한국 의사 국가고시를 치를 자격이 주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서 인증한 의과대학을 졸업한 학생에 한해 예비고시, 의사 국가고시를 치를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