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용의자인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이 13일 말레이시아 세팡 법원에서 첫 재판을 마친 후 여성경찰의 호위를 받아 걸어가는 동안 미소를 짓고 있다. 흐엉은 시티 아이샤(25)와 함께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거짓말에 속았다며 무죄를 주장했다.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