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BMW 등 4사 다카타 에어백 결함 5억불 배상합의

 일본 다카타(Takata) 에어백 결함 관련 집단소송의 원고들이 도요타, 스바루, 마쓰다, BMW 등 완성차 업체 4개사와 5억5천300만 달러의 배상금 합의에 도달했다고 미국 언론이 18일 전했다.

 이제 판결은 집단소송이 걸린 마이애미연방지방법원의 몫으로 넘어갔다. 이번 소송의 영향을 받는 차량 수는 총 1천600만대에 달한다.

 개별 회사별로 보면 도요타(920만 대)가 2억7천850만 달러,  BMW(230만 대) 1억3천100만 달러, 스바루(260만 대) 6천826만 달러, 마쓰다(170만 대) 7천580만 달러의 배상금이 각각 책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