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쓴 조앤 롤링 

 최근 1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작가는 누굴까. 바로 '해리 포터' 시리즈를 쓴 조앤 K. 롤링(사진)이다.

 6일 미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집계한 2017년 '세계 최고 소득 작가'순위에 따르면 롤링은 연간 9500만 달러(약 1069억 원)를 벌어들여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연 소득보다 7600만 달러를 더 벌어들였다.

 롤링은 지난해 순위에서 3위에 머물렀으나 9년 만에 펴낸 복귀작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가 세계 각국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 1위에 올랐다. 2위는 수년간 1위를 지켰던 스릴러 소설의 대가 제임스 패터슨(8700만 달러), 3위는 어린이 소설 '윔피 키드'의 작가인 제프 킨니(2100만 달러), 4위는 '다빈치 코드'로 유명한 댄 브라운(2000만 달러), 5위는 스티븐 킹(1500만 달러)이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