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는 '격투기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의 일전이 "전 세계 흑인들을 위한 싸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웨더는 10일 ESPN과 인터뷰에서 맥그리거의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되새기며 이같이 밝혔다.

메이웨더는 "그(맥그리거)가 우리(흑인)를 원숭이라고 불렀을 때 기분이 안 좋았다"며 "그건 완전히 무례한 말이었다"고 지적했다.

맥그리거는 지난달 미국 ABC 방송의 유명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해 메이웨더를 '춤추는 원숭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맥그리거는 최근 LA에서 진행된 프로모션 투어에서는 메이웨더를 '보이(Boy)'라고 불러 입방아에 올랐다. '보이'는 인종차별이 온존할 때 흑인을 모욕적으로 부르던 호칭으로 현재 미국에서는 금기어 중 하나다.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발언은 나를 미치게 할 정도로 참기 힘든 것은 아니었지만 정말 싫었다"고 했다.

그는 "나는 마틴 루서 킹, 맬컴 엑스 등 우리의 리더들을 떠올렸다"며 "그들은 나와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을 위해 전면에 나섰던 사람들"이라며 "맥그리거가 27일에도 그런 말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프로복싱에서 49전 전승을 거둔 메이웨더와 격투기에서 21승 3패를 기록한 맥그리거는 오는 26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12라운드 슈퍼웰터급(69.85㎏) 복싱 대결을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