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법인, 획기적인'구매자 보증'시스템 발표…새차 구매전'원하는 곳'서 시승도

[뉴스인뉴스]

美시장 고전 타개 위한 고육지책, 소비자들'깜짝'
구매가격도 투명 공개…가주는 내년초부터 도입

  "새차 구매하기 전 원하는 곳에서 마음껏 시승해보고, 구매 후 맘에 안들면 3일 내에 전액 환불해드립니다."

  미국 시장 판매 감소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현대차가 획기적인 '구매자 보증(Shopper Assurance)'판매 시스템을 도입했다. 차량 구입 전 소비자가 원하는 곳에서 시승체험을 할 수 있고, 구매 후 차가 맘에 들지 않으면 3일내 전액 환불도 해준다. 또 딜러 웹사이트에 가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차량 구입에 대한 모든 서류작업을 온라인으로 '원-스톱' 처리할 수 있도록 해 차량 구매과정을 대폭 간소화했다. 

 10일 현대차 미국법인(HMA)은 파운틴밸리 소재 HMA 본사 사옥에서 이같은 내용의 새로운 '구매자 보증' 시스템 발표회를 갖고 소비자들의 편의를 최대한 강화한 판매 시스템을 공개했다.
 업계 최초로 도입되는 이번 소비자 정책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3일 머니백'(3-day money back guarantee) 프로그램이다. HMA 딘 에번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구매자가 자신이 고른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사흘 안에 반납할 수 있고 판매금액을 전액 환불해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고 말했다. 구매자가 현대차를 산 뒤 300마일 이상을 주행하지 않으면 무상 반환할 수 있는 방식이다. 

 HMA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일부 미국차 회사에서 한시적으로 제공된 적은 있지만 상시로 이 시스템을 도입한 곳은 현대차가 처음이다. 또 현대차는 딜러 웹사이트에 투명한 가격을 고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소비자권장가격에 딜러 인센티브 등 모든 할인 요인을 표기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딜러별로 제각각인 할인폭 등 공정 가격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제기되는 데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시험주행을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완비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곳에 시승 차를 제공해 시승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차량 인도 관련 서류 작업도 매장에 오기 전 웹사이트에서 대부분 처리할 수 있도록 개선해 차량 구매 과정을 간소화했다. 

 현대차는 댈러스, 휴스턴, 올랜도, 마이애미 등 4개 도시 판매장에서 새 시스템을 먼저 도입하고 내년 초부터 캘리포니아 주를 비롯해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경수 신임 HMA 법인장은 "소비자와의 신뢰 구축, 딜러샵과의 커뮤니케이션 회복, SUV라인업 보강 등으로 최근 침체에 빠진 미국 판매량을 개선시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