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이었던 아사다 마오(27엸사진)가 마라톤에 도전해 화제다.
일본 언론들은 11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아사다가 마라톤에 도전하기로 마음 먹은 것은 지난 9월이다.
은퇴 후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활동을 했던 그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라며 "오래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을 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의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의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마오는 일단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인데, 지난해엔 약 2만9000명이 참가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