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분석, 감가상각 연한 규정 완화와 임대·모기지 이자 수입에 낮은 세율 등 호재 작용

[경제진단]

'트럼프 가족 주력사업' 특혜 의혹도

최근 상원을 통과한 세제 개편안이 시행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력 사업인 상업용 부동산 투자 업종이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5일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세제 개편으로 크루즈 선사, 자동차 딜러, 사모 펀드, 에너지 업체 등이 수혜를 입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가장 큰 승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이 거액을 벌어들인 상업용 부동산 관련 업종이라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이번 세제 개편으로 대부분의 기업은 이자비용 공제에 대한 새로운 제한이 생겼지만, 부동산은 적용 대상에서 빠졌다. 또 부동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산업들은 유사 자산 교환에 대한 과세 이연을 할 수 없게 됐다.

반면 부동산 업계는 완화된 감가상각 연한 규정으로 더 많은 소득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임대와 모기지 이자 수입에 낮은 세율이 적용된 것도 관련 업계에 호재로 작용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과 연관이 있는 내용도 있다. 이번 세제 개편으로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유치해 부동산에 투자하거나 부동산관련대출 등을 운영해 수입을 올리는 리츠(부동산투자신탁·REITs) 업종이 큰 수혜를 입게 됐기 때문이다.

한인 투자자들도 기대
주거용 부동산은 악화

남가주한인부동산협회의 마크 홍 회장은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높은한인들 가운데도 이번 세제 개혁이 희소식으로 다가오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거용 부동산 분야는 오히려 전망이 어둡다.

파이오니아부동산의 스티브 김 대표는 "모기지 이자 공제 제한, 재산세 공제 제한 등 때문에 주거용 시장에는 이번 세제 개혁이 오히려 악영향을 끼친다. 또한 기존엔 기본 거주용 주택의 경우 최근 5년 중 2년 동안 거주하면 양도 소득 세금을 면제받을 수 있었지만, 이번 개정안에서최근 8년 중 5년으로 변경돼 타격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주택 가격이 높은 미 서부, 특히 남가주 같은 지역 시장에서 상당한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