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단체전에서 쇼트 프로그램 세계신기록을 세운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19·OAR 러시아)가 엑소 팬으로 알려져 화제다.

메드베데바는 1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스케이팅 팀이벤트 여자 싱글에 출전해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42.83점, 구성점수 38.23점, 합계 81.06점을 받았다.

이는 자신이 2017년 월드 팀 트로피에서 세운 쇼트프로그램 세계 신기록 80.85점을 경신한 기록이고 더불어 김연아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세운 올림픽 신기록도 갈아치운 기록이다.

피겨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그녀가 K-POP 팬으로 알려져 한국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그룹 엑소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엑소 노래를 즐겨 듣는다. 엑소 덕분에 기분이 많이 좋아졌고 경기도 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엑소 팬답게 그녀는 SNS에 커버 댄스를 게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빙판 위에서 스케이트를 신고 춘 엑소의 '몬스터(Monster)', '로또(Lotto)'와 '중독(Overdose)'뿐만 아니라 그룹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Fire)'와 '데인저(Danger)'까지 다양한 K-POP 커버 댄스들이 눈길을 끌었다.

최민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