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가형 프리페이드폰으로 통신비 절약" ... 파워셀

    프리페이드폰(prepaid mobile phone)은 pay-as-you-go, pay-as-you-talk 등으로도 불리고 있으며 사용 전에 미리 크레딧을 구입하는 이동전화기를 말한다. 미리 요금을 지불한 후 사용하기 때문에 약정기간이 없고 가입절차가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 "에이전트는 고객과 같은 배를 탄 운명"... 강창훈 에이전트 [매스터즈 부동산 그룹]

    지난 7월15일 숏세일을 하는 홈오너는 2차 이상의 빚을 탕감받을 수 있다는 SB458법이 발효되었다. 이에 대한 업계의 반응은 다양했다. 잔존채무에 대한 부담이 없어지므로 숏세일을 선택하는 홈오너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오히려 이것이 은행에는 부담으로 작용해 더 어려워질지도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 "25센트 동전을 7달러로 바꿔 주는 곳?"...금돼지

    지금 당장 지갑 안에, 차 안에, 서랍 속에 굴러다니고 있는 동전들을 유심히 살펴봐야 할 것 같다. 나에게도 수십배의 가치가 있는 25센트짜리 동전이 있을지도 모른다. 1964년 이전 날짜가 찍힌 10센트, 25센트, 50센트, 1달러의 동전은 90%의 은을 함유하고 있어 그 가치는 액면가보다 훨씬 높다.

  • "매트리스와 자동차 쇼핑의 노하우"... 그랜드 자동차

    미국에서 자동차를 구입하는 과정은 쉽지 않다. 권장소비자 가격인 MSRP(Manufacturer's Suggested Retail Price)가 있기는 하지만 실제로 소비자가 지불하는 가격은 '협상'을 통해 정해지기 때문이다. 협상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은 자동차를 구입하는 과정이 스트레스로 느껴질 수 있다.

  • "나도 '노래방 100점' 가수"...뮤직커넥션

    한국의 노래방 역사는 1991년 부산에서 처음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초기에는 동전을 기기에 넣으면 반주가 나오는 형태였다. 그 후 노래방 기기는 진화를 거듭하여 현재는 HD 배경영상, 악보, 다양한 이펙트, USB 녹음기능 등의 새로운 기술이 더해진 제품이 나오고 있다.

  • "막걸리 집에서 직접 만들어 볼까?"... JJ 장터

    해외여행을 할때 들르기 좋아하는 곳 중 하나가 그 지역의 시장이다. 지역 특유의 먹거리와 물건들을 통해 그곳 사람들의 생활상을 추측할 수 있고 그들의 삶을 간접체험해 볼 수 있다. 또 처음 보는 것들을 먹어보는 재미가 있기 때문이다.

  • 샘 윤 융자조정 전문가... [로얄톤 코프랜드]

    융자조정은 오바마 행정부가 주택 페이먼트로 힘들어 하는 주택소유주들의 어려움을 돕고 주택경기를 회복시키고자 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매월 부담하는 페이먼트를 영구히 줄여서 낼 수 있도록 조정하는 것을 말한다.

  • "호르몬, 건강의 질을 결정합니다."...소망병원

    호르몬은 일반적으로 신체의 내분비기관 및 신경조직에서 분비되는 화학물질을 일컫는데 혈관이나 림프관 등을 거쳐 신체의 여러 기관으로 운반되어 각각의 기능을 발휘하게 된다. 소망병원의 스티븐 이 원장은 "호르몬은 우리의 건강의 질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특히 중년남성의 무기력증, 성기능 장애, 자신감 상실, 우울증을 포함한 중년여성의 다양한 갱년기 증상은 모두 호르몬의 불균형에서 온다"고 말했다.

  • "불법체류자 무료 상담 프로그램 운영"...하&김 변호사 그룹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18일 불법체류자들의 추방재판 케이스를 전면 재검토하는 방침을 발표했다. 현재 이민국에 접수된 불법체류자 추방건수는 40만 건에 이르며 이중 재판 중에 있는 케이스는 10만 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삼겹살을 맛있게 즐기는 64가지 방법"... 팔색삼겹살

    삼겹살을 먹는 방법에는 정도(正道)가 없다. 삼겹살 먹는 사람들을 가만히 관찰해 보면 그야말로 각양각색이다. 불판에서 구워지기가 무섭게 그냥 집어 먹는 사람, 야채에 쌈장과 함께 싸서 먹는 사람, 기름소금에 살짝 찍어 먹는 사람, 파무침에 돌돌 말아 먹는 사람, 김치에 싸서 먹는 사람, 간장에 절인 양파와 함께 먹는 사람, 불판에 김치와 함께 볶아 먹는 사람, 냉면국수에 감아 먹는 사람 등 그 종류는 셀 수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