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세계 명품 매출 회복세

    극심한 금융위기와 경기침체로 인해 감소세를 보이던 고가의 명품 매출이 되살아나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경제위기로 인해 고소득층마저도 소비를 줄이고 저축이나 대출 상환에 치중했지만, 최근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들이 명품 구매를 위해 다시 지갑을 열고 있는 것이다.

  • 피아트-크라이슬러 경영통합 가능성

    크라이슬러와 피아트가 경영을 통합해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최고경영자(CEO)의 지휘 하에 본사를 미국에 두는 방안이 추진될 가능성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마르치오네 CEO는 크라이슬러가 올해 안에 정부 지원금을 모두 상환하고 나면 이른바 '단일 회사' 방안이 완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 불황의 먹구름 걷히기 시작했나...1월 소매판매 증가율 예상치 상회

    이젠 정말 불황의 먹구름이 걷히고 있는 것일까. 긴가민가했던 경기회복 전망이 다시 한번 수치로 확인됐다. 지난달 미국 소매업체들이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시장조사기관 톰슨 로이터스가 집계해 공개한 미국 상위 28개 소매업체의 1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

  • 美 서비스업 지수 5년개월여만에 최고

    지난달 미국의 서비스업 경기를 나타내는 지수가 5년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 서비스업의 경기 회복이 속도를 더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지난 1월 비제조업(서비스업) 지수가 59. 4로 집계돼 작년 12월 57.

  • 美 공장주문 2개월 연속 증가

    미국의 제조업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인 공장주문 실적이 지난해 12월중 0. 2% 증가해 두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미 상무부가 3일 밝혔다. 특히 단위가격이 높은 항공기 등 수송기계를 제외한 여타 품목의 공장주문은 1.

  • 닛산과 美女의 만남!

    닛산이 미녀들과 함께 달콤한 미래를 꿈꾸고 있다. 자동차브랜드 닛산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와 손을 잡았다. 닛산과 SI의 만남은 대학풋볼을 비롯한 각종 스포츠이벤트에서 종종 찾아볼 수 있었지만 이번엔 닛산이 SI와 함께 상생(相生)하기 위한 공격적이고 획기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는 점에서 완전히 차별화되고 있다.

  • 지난해 미국 노동생산성 증가율 8년래 최고

    지난해 미국의 노동생산성(농업부문 제외)이 3. 6% 증가하면서 8년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미 노동부가 3일 발표했다. 노동생산성은 시간당 투입 노동력 대비 생산량으로 산출된다. 또 지난해 단위 노동비용은 1. 5% 하락해 2009년 1.

  • 미 기업들, 인플레 우려 원자재 비축 나서

    지속되는 상품 가격 상승으로 인플레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자 미국 기업들이 원자재 비축에 나서고 있다. 앞으로 원자재 가격이 오를 것에 대비해 구매량을 늘리고 있는 것이다. 3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소재 소규모 운동복 업체인 앤톤스포츠의 창업주 존 앤톤은 면화가격이 급등세를 보이자 원자재 구매량을 늘리고 있다.

  • 뉴욕증시 Fed 부양책 지속방침에 상승

    3일 뉴욕증시는 이집트 시위대간 충돌로 불안이 확산됐지만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경기가 분명한 회복세를 보일 때까지 경기부양책을 계속 하겠다고 밝힌데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0.

  • 2010년 한국 농수산식품 대미 수출, 최초로 5억달러 돌파

    한국 농수산식품의 대미 수출이 처음으로 5억 달러를 넘었다. 농수산물유통공사(aT센터)가 3일 발표한 2010년 대미 수출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해 미국으로 들어온 한국산 농수산식품은 금액기준 5억1,9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9년 4억6,700만 달러에 비해 11%나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