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쇼핑 등 일부 증상 깜짝 개선"

    치매 환자에게 젊은 피를 수혈하니 쇼핑을 하거나 식사 준비를 하는 등 일상생활 능력이 일부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거 쥐를 대상으로 젊은 피의 노화 방지 효과는 연구됐지만, 사람을 대상으로 한 수혈 효과 연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잘 먹어야, 잘 늙는다

    건강한 식사를 해야 더 건강하게 노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교 연구팀은 1946년 3월에 태어난 영국인 남녀 1000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적게 먹고 과일과 채소, 통곡물 시리얼 등 건강에 좋은 식품을 많이 먹는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덜 건강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에 비해 60대 초반 신체 기능과 관련된 3가지 테스트에서 훨씬 높은 점수를 받았다.

  •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 확률'높아"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 27일 영국 러프버러 대학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외로움과 우울함에 시달리는 솔로는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무려 6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치매 확률' 높다"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 27일 영국 러프버러 대학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외로움과 우울함에 시달리는 솔로는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무려 6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인간관계 좋아야 건강하고 오래 산다"

    1. 가족, 친구, 공동체와 많은 접촉이 행복·장수 가져와. 2. '양보다 질'…친구의 수가 아니라 '친밀도'가 더 중요. 3. 의지할 파트너 있다고 느끼는 사람, 기억력 증진시켜. 당신의 인관관계는 어떠십니까. 주변 사람들과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면 육체적·정신적 건강 증진은 물론 정신적 능력까지 향상시킨다고, CNBC방송이 하버드대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 확률' 높다"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 27일 영국 러프버러 대학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외로움과 우울함에 시달리는 솔로는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무려 6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진짜 원인은 '음식 연기'다" 

    폐암의 원인 70~80%가 흡연이지만 여성 폐암 환자 10명 중 9명은 비흡연자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비흡연 여성 폐암의 주요 원인으로 '음식 조리 시 발생하는 연기'를 꼽아 주목을 끌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2003~2015년 폐암으로 수술한 여성 환자 957명을 분석한 결과, 92.

  • "적당한 레드와인  임신 확률 높인다"

    알코올이 임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일반적인 관념과 달리, 레드와인을 적절한 양만 마실 경우 도리어 임신 확률을 높인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이는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이 18~44세 여성 1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조사 결과다.

  • "꿈을 가져야 오래 산다"

    인생의 꿈과 목표를 가지고 사는 것 역시 장수의 한 비법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목표 지향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평균 수명이 더 길었다는 것이다. 캐나다 칼턴대학교 연구팀이 6000여명을 대상으로 삶의 목적은 무엇인지, 주변 사람들과는 어떠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묻는 설문 조사를 했다.

  • "7시간 이하 자면 다음날 더 먹는다"

    7시간 이하로 자면 다음날 평균적으로 385칼로리를 더 먹게 된다고,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이 조사해 '유럽 임상영양학 저널'에 발표했다. 킹스칼리지 런던의 당뇨·영양학의 거다 포트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모두 172명의 실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수면시간에 제한을 두고 다른 그룹엔 수면시간 제한을 두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