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미 해임 후폭풍…트럼프 '추락'

    도널드 트럼프(사진) 대통령이 취임 초기부터 '러시아 커넥션'에 발목이 잡혀 그야말로 위기에 처한 형국이다. 탄핵 지지 여론이 50%에 육박하는 등 그에 대한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는 분위기다. 16일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의 여론조사(5월12∼14일·692명)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관련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 '사드 보복' 푸는 중국…유커 한국컴백?

    중국이 한국에 가해 온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를 문재인 정부 출범을 계기로 해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방송광고와 공연, 음악 등 문화콘텐츠 분야에서 신호탄이 올랐다. 중국인의 여행 문의 전화가 이어져 한국행 단체관광도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 韓美, 6월말 워싱턴서 정상회담 개최합의… "北核공동방안 모색"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박경준 기자 = 한미 양국이 오는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회동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 文대통령 '1∼4호' 업무지시 메시지는…'개혁·민생·안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부터 '업무지시'라는 특유의 국정운영 방식을 활용해 대선공약을 하나씩 이행하고 있다. 이는 일률적인 비교는 힘들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행정명령' 발동을 통해 자신의 대선공약을 실현해나가는 방식과 흡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문재인 정부 '핵잠수함' 건조하나…자주국방 기조 뚜렷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문재인 정부는 '자주국방'을 기치로 내걸고 우리 군 전력을 강화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는 미국 중심의 거대한 미사일방어망(MD)에 편입되기보다는 독자적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구축에 주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조국 민정수석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승욱 기자 = 조국 신임 민정수석은 12일 "능력 부족이지만 최대한 해보겠다"면서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

  • 文대통령, 국정역사교과서 폐지·'님을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취임 후 두 번째 업무지시를 통해 국정역사교과서를 폐지하고 제37주년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을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고 역사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 非검찰 민정수석에 총장 사퇴까지…검찰, '개혁 태풍' 주시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송아 이보배 기자 = 김수남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하루 만인 11일 사의를 표명하자 검찰 내부에서는 '갑작스럽다'와 '예상된 수순'이라는 반응이 동시에 나타나며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 文대통령, 시주석과 첫 통화…"사드·북핵 특사단 中 파견"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핵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진핑 주석이 먼저 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는 전화를 걸어왔으며, 통화는 정오부터 40여 분간 이뤄졌다.

  • 文대통령 '파격소통'…비서관과 겸상·'커피 한잔' 산책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취임한 지 이틀째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임 대통령과는 다른 파격적인 소통 방식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대선 기간에 강조한 것처럼 권위를 앞세우기보다는 겸손한 자세로 '소통하는 대통령'을 실천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