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부인 영어 조롱한 트럼프, NYT인터뷰서 말실수 대잔치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에 대해 "헬로(hello)도 못한다"면서 영어 실력을 폄훼해 논란이 된 가운데 NYT가 트럼프 대통령이 거의 모든 대화 주제에서 말실수를 했다고 전했다.

  • '러시아 내통 의혹' 트럼프 주니어, '반역죄' 성립할까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러시아 내통 의혹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에게 '반역죄'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트럼프 주니어는 지난해 대선 기간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에게 타격을 가할 정보를 얻고자 러시아 측 인사와 이메일을 주고받은 데 이어 러시아 정부와 연계된 변호사 나탈리야 베셀니츠카야를 직접 만났다.

  • "트럼프 장남,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 지원' 이메일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남 도널드 트럼프주니어가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정부가 아버지의 당선을 도우려 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멜라니아 호감도 급등 51%

    미국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 트럼프의 호감도가 급등했다고 폭스뉴스가 8일 보도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5∼27일 성인 1천17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멜라니아에 대한 호감도는 51%로 파악됐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하기 직전인 지난해 12월 당시에 비해 14%포인트 오른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 47%보다도 높은 것이다.

  • '비선진료 방조' 이영선 재판에 '증인 박근혜' 강제구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진료 방조'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이영선(37) 전 청와대 경호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거듭 불출석 의사를 밝힌 박근혜(65) 전 대통령을 강제 구인하라는 법원 결정이 나왔다. 박 전 대통령은 이 재판 증인으로 채택되고도 2차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 文대통령, '사드 추가반입 누락'에 격노…'절차'·'투명성' 질책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30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발사대 추가 반입 경위조사 지시는 이번 사안이 '절차'와 '투명성'이라는 원칙에 있어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 文대통령, 인사원칙 논란에 첫 시험대…'낮은 자세'로 정면돌파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적폐 청산 차원의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6일만인 26일 인사 관련 논란으로 첫 시험대에 섰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3명에게서 위장전입 등의 문제가 드러나면서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천명한 5대 인사원칙을 위배했다는 비판이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어서다.

  • 강경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고려없이 해야"

    (영종도=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62)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새벽 뉴욕발 대한항공 여객기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질문에 "인도적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 대해 해야 하는 인류 보편의 가치이기에 정치적 고려와는 별도로 해야 한다"며 "그것이 유엔의 원칙이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文대통령 "대통령 지시 이견 제시는 의무…받아쓰기 말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통령 지시에 대해 이견을 제기하는 것은 해도 되느냐가 아니라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이 '대통령님 지시사항에 이견을 제시할 수 있느냐'고 묻자 "잘못된 방향에 대해 한 번은 바로 잡을 수 있는 최초의 계기가 여기인데, 그때 다들 입을 닫아버리면 잘못된 지시가 나가버린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 정유라 송환…'최순실 게이트' 재수사하나·崔 심경 바뀔까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덴마크에 구금된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씨가 돌연 한국송환을 받아들이면서 검찰에서 어떤 진술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검사를 임명하며 '최순실 국정농단' 재수사 의지를 내비친 가운데 유력한 '내부자'인 정씨의 신병 확보가 본격적인 재수사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