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쏘나타(Sonata·사진)'가 USA투데이 독자들이 선정한 '2011 올해의 자동차'로 뽑혔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쏘나타는 총 4,400여명이 참가한 온라인 오토커뮤니티 투표에서 48%의 지지를 얻어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됐다.

 쏘나타는 뛰어난 성능과 세련된 디자인, 높은 연비율은 물론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통해 소비자들로부터 전폭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23%의 지지를 얻은 GM의 하이브리드 모델 시보레 '볼트'를 가볍게 누르고 올해의 자동차로 이름을 올렸다.

 쏘나타와 볼트에 이어 닛산의 '리프'가 5%의 지지를 받아 3위에 랭크됐으며 나머지 24%의 지지율은 포드 '머스탱'과 기아 '옵티마' 등이 사이좋게 나눠가졌다.

 한편 '2011 올해의 트럭'으로는 포드의 '익스플로러'가 선정됐다. 익스플로러는 총 3,600여명이 참가한 투표에서 38%의 지지를 얻었으며 지프 '그랜드체로키'는 24%, 닷지 '듀랑고'는 14%의 지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