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은행들이 커머셜뱅크 본연의 모습을 찾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한인은행들은 3일 일제히 시무식을 열고 2011년 과감한 도전을 통한 힘찬 도약을 다짐했다. 한인은행들은 공통적으로 "지난 2~3년간 금융위기와 극심한 불황으로 인해 움츠러 들었지만 올해부터는 공격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윌셔은행 조앤 김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직원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지난해 부실대출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올해는 방어보다는 공격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윌셔은행은 그간 다른은행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보였으나 곧 큰 변화를 겪게 된다"며 "경쟁의식과 함께 위기의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은행 유재승 행장(앞줄 오른쪽에서 2번째)과 노광길 이사장(앞줄 오른쪽에서 3번째)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희망찬 한해를 다짐하며 "나가자, 한미!"를 외치고 있다.

 한미은행 유재승 행장은 "우리금융지주와의 계약 이행이 지체되고 있어 마음이 무겁지만 부실대출을 줄임으로써 건실한 자본비율을 유지하게 된 만큼 대출 자산과 핵심예금 증대를 통해 영업기반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생존 우선이라는 소극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은행 본연의 역할 수행에 집중하자고 독려했다.


 나라은행 앨빈 강 행장(가운데)과 임직원들이 밝고 희망찬 2011년을 기약하며 웃고 있다.

 나라은행 앨빈 강 행장은 "나라은행의 궁극적인 목표는 미국 20대 은행이 되는 것"이라며 "우리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변화와 혁신을 이끌었고 나라은행만의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선보여 칭찬을 받았다.
 
나라은행에게 2011년은 어느해보다 특별한 해가 되는 만큼 지금까지 해왔던대로 훌륭한 팀워크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은행 유재환 행장(왼쪽에서 6번째)과 임직원들이 변화를 주도하는 중앙은행이 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중앙은행 유재환 행장은 존 F. 케네디가 남긴 '승자는 구름 위의 태양을 보고 패자는 구름 속의 비를 봅니다'라는 명언을 통해 구름 위의 태양을 보는 중앙은행원이 되자고 강조했다.

 유 행장은 "나라은행과의 합병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겠지만 두려움보다는 용기를 갖고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