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도요타 자동차의 급발진 사고에 대해 10개월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자 스로틀(electronic throttle) 제어시스템과 급발진과는 아무런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8일 발표했다.

레이 러후드 미 교통장관은 "항공우주국(NASA)의 엔지니어들이 급발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된 도요타 차량 9대를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진행했다"면서 "결함을 찾기 위해 소프트웨어 코드의 28만개 라인을 들여다보고 기계부품을 검사하는 한편 차량에 전자기파를 잔뜩 쏘아보기도 했지만 급가속 현상이 전자장치의 결함으로 야기됐음을 보여주는 근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결과는 도요타 측의 승리로 여겨진다. 교통부의 발표 직후 뉴욕증시에서 도요타의 주가는 4%나 급등했다.

러후드 장관은 이번 조사결과에도 불구하고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급발진 사고를 막기 위한 새로운 규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규제 가운데는 브레이크를 밟으면 엔진출력을 감소시키는 브레이크 오버라이드 시스템의 장착을 의무화하는 것과 차량의 운전기록을 알려주는 블랙박스의 도입 등이 포함된다.

도요타는 급발진 사고와 관련해 2009년 하반기부터 미국 시장에서만 약 800만대의 차량을 리콜했으며 미 정부에 4,880만달러의 과징금을 냈다.

도요타는 그동안 자체 조사를 통해 가속페달이 눌러붙는 현상과 운전석 바닥의 매트가 가속페달을 누르는 현상 등으로 인해 의도하지 않은 급발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자 스로틀 제어 장치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