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마침내 퍼스널컴퓨터(PC)를 따라잡았다.

 시장조사업체인 IDC는 지난해 4분기중 전세계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1억90만대로 집계돼 같은 기간 PC의 출하량 9,210만대를 능가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2년간 스마트폰이 생산업체에서 유통망으로 공급된 물량이 3배나 급증한데 비해 PC의 출하는 45% 증가에 그침으로써 스마트폰이 PC를 추월한 것이다.

 PC가 스마트폰에 비해 구입 후 사용기간이 비교적 길고 가격도 비싼 편이기 때문에 스마트폰과 PC의 판매량을 단순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따르지만 스마트폰이 PC의 기능 가운데 상당부분을 대체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두 기기 사이의 판매량 역전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현재 미국 인구의 약 80%가 PC를 보유하고 있는데 비해 스마트폰 보유자는 17%에 불과하다. 게다가 스마트폰의 가격은 점점 하락하고 기능은 계속 보강되는 추세여서 앞으로도 스마트폰의 질주는 계속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