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용 성형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올라서면서 미국 경제회복의 청신호로 인식되고 있다.

 9일 미국 투자정보지 가트먼레터의 편집장 데니스 가트먼은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주식시장 종사자들은 손가방 판매, 보석판매 업체 티파니 업황 등 모든 종류의 소비 활동을 지켜본다"며 "주식 거래인들은 미용성형 증가 지표를 통해서도 경기가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이번 주 공개된 미국 성형외과협회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310만 건의 성형수술이 이뤄져 2008년과 2009년 연속 하락세였던 성형 건수가 작년에는 전년 대비 5%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유방확대술이 29만6,0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코 수술이 25만2,000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