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앨라배마주를 비롯한 중남부 일대를 강력한 토네이도가 휩쓸어 28일 오후 현재 사망자가 3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앨라배마주와 미시시피, 조지아 등에서는 비상사태가 선포돼 주방위군이 구호작업에 나섰으며 남부 텍사스에서 북부 뉴욕주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호우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오전부터는 뉴욕과 메릴랜드, 노스캐롤라이나 등 동부지역 일대에도 토네이도 경보가 내려졌다.

AP통신에 따르면 지금까지 앨라배마주에서만 180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시시피주(33명), 테네시주(33명), 조지아주(14명), 버지니아주(8명), 켄터키주(1명) 등을 포함해 최소 26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CNN은 앨라배마에서만 194명이 숨지는 등 사망자가 최소 28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앞으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국립기상청(NWS)은 지난 1974년 315명의 사망자를 낸 토네이도 이후 최악의 피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발생한 최악의 토네이도는 1925년 3월 미주리주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747명이 숨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앨라배마의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와 전화통화를 갖고 연방정부 차원의 긴급구호 작업과 이재민 지원을 승인했으며 이에 따라 현재 약 1,400명의 방위군 병력이 투입되고 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차기 국방장관 등 안보라인 개편을 공식 발표하기에 앞서 토네이도 피해를 언급하며 "앨라배마주 등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폭풍이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통제할 수는 없어도 어떻게 대응할지는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NWS는 30일까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기상재해가 되풀이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