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의 유력한 대선후보로 꼽히는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향해 "가장 무능한 대통령"이라며 맹비난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지난달 31일 NBC방송 아침 프로그램'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내가 지금까지 본 대통령 중 가장 무능한 대통령 가운데 한 명"이라고 비난하고 내년 대선에서 자신이 오바마를 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오바마 대통령이 2009년 초 취임 당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져 있었기 때문에 그에게는 경기침체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경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주장하고 "그는 경제정책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오바마 대통령의 집권 2년에 대해 성적을 매긴다면 F학점(낙제점)"이라고 주장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또 "아랍 세계에 민주화의 봄이 도래하면서 수십년만에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지만 미국은 아무런 준비없이 우왕좌왕하고 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국제문제에 관해 적절하게 평가하는 능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롬니 전 주지사는 몰몬교 종교로 인해 대선 후보로서 단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나의 신앙이 대선후보 선출에 장애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선출하는 것은 우두머리 목사가 아니라 최고통수권자"라고 잘라 말했다.

 한편 롬니 전 주지사는 이번주 중 대선후보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