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업소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배우 엄태웅이 '성폭행' 혐의는 벗었지만, '성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그의 아내 SNS에는 위로의 글로 도배됐다.  

14일 경기 분당 경찰서는 엄태웅에게 성매매 혐의를 적용,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 조사결과 엄태웅은 자신의 휴대폰으로 성매매업소 업주에게 전화를 걸어 예약한 뒤 현금으로 계산 후 성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에서 엄태웅은 "마사지업소에 간 것은 맞지만, 성매매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업소 업주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엄태웅이 현금을 내고 업소를 이용했다는 진술을 확보, 엄태웅의 성매매 혐의가 인정된다고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해당 사건은 모든 조사가 끝나 봐야 알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런 가운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으로 알려진 윤혜진 씨는 남편 엄태웅과 관련된 성폭행 혐의 사건 최초 보도 당시 눈물을 흘리며 "내가 남편을 못 믿어서 우는 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엄태웅에 대해 성매매 결론이 났고, 현재 윤혜진 씨 인스타그램에는 온통 '힘내라'라는 위로의 말로 도배가 되고 있다. 이에 일부는 "이러한 댓글이 그를 더 힘들게 한다"며 자중하자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