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 연예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방송인 강석이 “나도 피해자”라며 억울한 입장을 밝혔다. 

29일 강석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0여년 전 지인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 연예인들한테 매우 호의적이었고, 마침 회오리축구단을 이끌고 있어서 뒤풀이에도 가끔 참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 만난지는 벌써 10년이 넘었다. 최순득이란 사람이 최순실 언니이고, 박근혜 대통령 측근 인물이란 사실은 저도 이제서야 알게 됐다. 단둘이 따로 만나던 그런 친분관계도 아니었다”고 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강석은 최순득이 신청곡을 부탁한 라디오 DJ K씨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일단 운전기사의 말이 어느정도 신빙성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그런 기억이 없다. 진행자가 외부 전화를 받고 생방송 중에 노래를 튼다는 건 있을 수 없다. 혹시 청취자 사연으로 연결이 됐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 설령 저처럼 고참 DJ라도 사전에 PD한테 요청하거나 협의를 거쳐 가능한 일 아니겠나”라고 반박했다. 

또, 최순득과의 인연으로 관심이 집중되는 점에 대해서 “난감하다. 연예인들은 지인들 소개로 수도 없이 만나게 되는데 누가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알겠는가. 최순득씨 역시 그렇게 스쳐간 사람중 하나일 뿐이다. 안만난지가 10년이 넘었다. 마치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처럼 비쳐지는건 너무 억울하다. 사람들한테 그렇게 비쳐지고 있으니 나도 피해자다. 제발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cho@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