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클린턴 탄핵사건 변호사 접촉"

1990년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탄핵사건 변호인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백악관 집무실에서 에멧 T. 플루드 변호사를 만나 대통령 자문법률팀에 영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최종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플루드는 1998년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성 추문 스캔들에 휘말려 탄핵당할 위기에 처했던 클린턴 전 대통령을 자문한 베테랑 변호사다.

따라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수사와 관련해 만일의 경우 탄핵절차 시나리오까지 염두에 두고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주류 언론들은 해석했다.

이에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망해가는 뉴욕타임스가 의도적으로 거짓 이야기를 보도했다"면서 가짜 뉴스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