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포인트 이수경·아더 윤 에이전트

한인타운 9년차 베테랑+주류시장5년차 1.5세

한인 마케팅 전문가와 영어권 패기 '환상의 콤비'
매물 확보·꼼꼼한 서비스 등 시너지 효과 극대화
"젊은 감각으로 정직하고, 성실하게 도와드립니다"


한인타운을 무대로 큰 명성을 날리고 있는 9년차 여성 에이전트, 그리고 주류사회에서 검증을 거친 5년차 남성 에이전트의 결합.

레드포인트 리얼티 LA 지사의 이수경 에이전트와 아더 윤 에이전트가 상호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자 협업체제를 구축하는 등 이른바 '젊은 콤비'임을 천명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한인타운 랜드마크인 에퀴터블 빌딩 오피스에서 만나 인터뷰에 응한 두 젊은 에이전트들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활기가 넘쳐났다.

업계 선배인 이수경 에이전트는 2009년 부동산업에 입문해 LA 한인타운을 비롯해 행콕팍, 다운타운 윈저 빌리지, 옥스포드 스퀘어, 윌셔팍의 굵직굵직한 콘도 등 레지덴셜 전문으로 오랜기간 이름과 얼굴을 알려왔다. 이 에이전트는 "오늘 인터뷰는 제가 아닌 아더 윤 에이전트를 잘 부탁한다"며 극구 후배 파트너 홍보 도우미 역할을 자처한다. 아무래도 자신의 비전공 분야인 주류사회의 타인종 고객, 그리고 커머셜 및 인베스트먼트에 강점이 있는 아더 윤 에이전트에 대해 몹시 기대가 큰 눈치다.

이에 화답하듯 아더 윤 에이전트는 "워낙 한인 커뮤니티에 잘 알려진 이수경 에이전트와 함께 손발을 맞추게 되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며 "한인 커뮤니티 홍보 마케팅에 능한 이 에이전트, 그리고 영어권으로 SNS 등 젊은 세대를 겨냥한 홍보전략에 강점이 있는 제가 손잡게 되면서 차츰차츰 그 능력치를 키워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1990년 15살 나이로 부모를 따라 미국에 건너온 윤 에이전트. 전형적 1.5세로 대학교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한 뒤, 그 분야에서 11년간 근무하던 중 부동산 투자의 중요성에 눈을 뜨게 되어 2013년부터 전업한 케이스다. 이후 'Exclusive 리얼티'에 몸을 담으며 커머셜 투자전문 부동산 에이전트로 활약하다가, 지난해 레드포인트 LA 지사로 이적해 이수경 에이전트와 콤비를 이루게 된 셈이다.

이에 반해 이수경 에이전트는 2008년 도미하자마자 1년 만에 무작정 부동산에 뛰어든 경우. 원래 매스터스 부동산 출신(8년 근무)으로 지난해 6월 레드포인트 LA 지사에 합류했다.

경상도 사투리가 약간 배어있는 이수경 에이전트. 보이시한 성격이 묻어나듯 솔직담백하게 "부동산 에이전트가 돈 잘 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민 1년만에 과감히 뛰어든 것이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고 웃어보인다.

부동산 전망을 묻자 두 에이전트 모두 "현재 시장은 전형적 셀러스 마켓이라 이자율이 더 올라 바이어들이 빠져나가기 전인 지금이 어쩌면 가장 매매하기 좋은 시점일 수 있다"며 "좋은 가격대에 매물을 파실 분(셀러)들은 주저없이 연락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LA 한인타운내 요충지에 위치한 10유닛 이상의 다세대 주택 등 재개발 가능 매물(R-4 Zone) 보유자의 경우 "개발비 및 지식 부족으로 재개발하는 것에 있어 엄두를 못내고 있다면, 투자자 확보 혹은 좋은 감정가 판매에 이르기까지 다각도로 도와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자신감에는 윤 에이전트가 4가와 버질길에 있던 75유닛 이상의 콘도 개발 과정의 초기셋업부터 판매까지 이끌었던 이력도 한 몫 거들고 있다. 이와 더불어 콘도 및 다세대 주택판매에 있어 정평이 나있는 이수경 에이전트가 함께 하고 있으니 말 그대로 '금상첨화'다.

"젊은 감각으로 정직하고 성실하게, 성심성의껏 도와드리겠습니다". 환상의 듀오처럼 노래하듯 화음을 맞추는 두사람에게서 아름다운 향기가 물씬 느껴져 흐뭇한 인터뷰였다.

▶ 문의 : 213-265-6694 (이수경) / 213-800-2969 (아더 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