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맥스선더 훈련은 고의적 군사 도발"

북한이 한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 전개를 이유로 16일(한국시간)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3시 송고한 조선중앙통신사 보도에서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낭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규정했다.

통신은 "선의를 베푸는 데도 정도가 있고 기회를 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며 "우리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둔 미국 정부도 대응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두 정상의 만남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서다.

청와대는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며 대응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북ㆍ미 정상회담을 한 달도 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백악관도 일단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이 발표한 내용에 대해 별도로 살필 것이며, 우리는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지속해서 조율해 나가겠다"며 북한 측 발표가 현재까지는 북ㆍ미 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맥스선더 훈련은
이달 11∼25일 진행되는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훈련으로 F-22 스텔스 전투기 8대, B-52 장거리폭격기를 비롯한 F-15K 전투기 등 100여 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한다. F-22 8대가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