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시양이 역할을 위해 증량 투혼을 발휘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에는 곽시양을 비롯해 이성민, 김상호, 진경 등 출연 배우들과 조규장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곽시양은 살인범 태호 역할을 위해 체중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곽시양은 “아파트를 배경으로 한 사건인데 아파트가 굉장히 커보이더라. 그에 맞게 태호가 작아보이거나 약해보이면 안될 것 같아서 하루에 5000㎉씩 먹으며 체중을 13㎏ 정도 찌웠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민은 “진짜 잘 먹더라. 무지하게 먹어서 부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시양은 이와 함께 현장에서 이성민이 ‘뽀글이 라면’을 끓여줬다며 훈훈한 모습을 전했다.

한편,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돼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추격 스릴러로 오는 8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