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씨잼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0일 수원지법 형사11부(이준철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씨잼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80시간, 약물치료강의 40시간 이수와 대마초 등 마약 구매 금액에 해당하는 1645만 원에 대한 추징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자백과 적법하게 채택해 조사한 증거들을 종합하면 공소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면서도 "다만, 대마초를 유통하려고 사들인 것으로 보이지는 않고 실제로 유통하지 않았으며 범행을 자백하고 진심으로 뉘우치는 점, 재활 의지가 강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씨잼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당시 씨잼은 "스트레스로부터 탈출구가 될 수 있을까 하고 호기심에 했는데 모두 변명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엄마, 아버지에게 죄송하다"라고 말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씨잼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함께 살던 고 모 씨에게 돈을 주고 대마초 112g을 구매하고 지난해 10월 코카인 1g을 흡입한 혐의로 지난 6월 구속기소 됐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l Mnet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