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차고 넘쳐나고, 가계소득은 사상 최고 수준…'

[뉴스포커스]

물가 감안 중위소득 6만1372불 3년 연속 증가
민주당은 "소득불균형 개선 안됐다" 평가절하
자바 시장 퇴조 등 한인 경제는 주류와 큰 차이

미국 중산층의 가계소득이 경제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내 빈곤층 비율도 11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호황이 가계소득 증가와 함께 빈곤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이다. 그러나 이같은 수치를 놓고 공화당은 환영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소득불균형을 이유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업률 3.9% '완전고용'수준

12일 미 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물가를 감안한 가계소득은 중위소득(가계소득을 일렬로 세웠을 때 한가운데 소득) 기준 6만1372달러로 역대 최고로 나타났다. 직전 최고점은 1999년 6만62달러였다. 지난해 가계소득 증가율은 전년 대비 1.8%였다. 2015년 증가율 5.2%나 2016년 3.2%보다는 둔화됐지만 3년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이에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가계소득 증가 원인에 대해 경기 회복과 낮은 실업률 덕에 이전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이 일한 요인이 가장 크며, 임금이 상승한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미국 내 정규직은 240만 명 증가했다. 트루디 렌윅 미 통계국 경제학자는 "파트타임 및 한시직 근로자들이 정규직과 1년 내내 일하는 근로자로 계속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는 지난해 2.2% 성장했지만 올해는 3% 안팎의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해 가계소득 증가율은 작년보다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미국 가계 빈곤율도 12.3%로 전년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WSJ는 "2006년(12.3%) 이후 최저"라고 보도했다.

일각에선 경제 회복 속도와 4%를 밑도는 완전고용 수준의 실업률(올해 8월 3.9%)에 비해 임금 상승 속도가 빠르지 않다는 지적도 나오긴 하지만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美 소득 절반이상 상위 5%

이에대해 공화당과 민주당은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경제 성적에 대한 해석을 달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는 이날 가계소득 증가에 대해 "강력한 경제 호황의 효과가 미 전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빈곤율 하락은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때인 2015년에 주로 이뤄졌으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선 소득불평등이 그다지 개선되지 않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상위 10% 가구는 최소 17만9077달러를 벌었지만 하위 10%는 가계소득이 1만4219달러 이하에 그쳤다. 소득의 절반 이상은 상위 5%에 돌아갔다.

그러나 이같은 미국의 전체적인 호황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한인 경제는 여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경제 관계자들은 "특히 남가주 한인 사회는 다운타운 의류업계 퇴조와 임금 동결, 렌트비 폭등 등의 부정적인 현상 때문에 미 주류사회의 호황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