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톱스타 판빙빙을 둘러싼 루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엔 판빙빙의 탈세를 폭로한 추이용안이 실종됐다는 소문과 판빙빙의 성관계 비디오가 존재한다는 소문이 등장했다.

지난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판빙빙의 탈세를 폭로했던 CCTV의 前 진행자 추이융위안이 판빙빙 사태와 관련 상하이 경찰의 비리를 비난한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추이용위안은 웨이보에 판빙빙이 2중 계약서로 탈세를 한 것으로 드러난 영화 ‘대폭격’의 사기극에 상하이 경찰 경제범죄수사대 요원들도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상하이 경찰은 웨이보 성명을 통해 추이용위안과 접촉하려고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그의 실종설이 대두됐다.

이처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의 후폭풍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지난 7일에는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가 대만 매체 ‘자유시보’와 인터뷰를 통해 판빙빙과 중국 왕치산 국가부주석의 성관계 동영상을 봤다고 주장했다. 왕치산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른팔로 알려진 정치인이다. 판빙빙이 왕치산으로부터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위협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또한 궈원구이는 과거 자신의 지인이 은행에서 거액의 대출을 받을 때 판빙빙이 이를 도우면서 중간에서 수수료를 떼 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판빙빙은 지난 6월 탈세 의혹이 불거진 후 자취를 감춰 많은 루머에 휩싸였다. 사망설과 감금설, 미국 정치 망명설부터 시작해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여러 루머가 등장했다. 이후 4개월 여만인 지난 3일 중국 당국으로부터 약 1436억 원의 세금 및 벌금을 부과 받은 판빙빙은 이날 웨이보에 공식 사과문을 띄우며 모습을 드러냈다. 판빙빙이 소유했던 40여 채의 아파트가 급매물로 부동산 시장에 나왔다는 소식과 그가 세금, 벌금을 모두 완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판빙빙을 둘러싼 루머와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판빙빙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