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조류나 해류 흐름 따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어"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앞바다에서 같은 날 익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녀의 시신이 사망 추정 지점 기준 동서로 흩어져 정반대 방향에서 발견, 의문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8일 제주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6시 39분께 제주항 7부두 방파제 테트라포드 사이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지문 감정 결과 이 여성은 지난 4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숨진 채 발견된 A(3·경기)양의 엄마 B(33·〃)씨로 확인됐다.

B씨 모녀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건 지난 2일 오전 2시 47분께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 부근에서다. B씨가 딸을 데리고 숙소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용담 해안도로에서 내려 도로에서 바닷가 쪽으로 난 계단 아래로 내려가는 모습이 도로 건너편 상가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모녀가 바닷가 쪽으로 내려간 뒤 다시 도로 위로 올라오는 모습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검에서도 모녀 둘 다 CCTV에서 마지막으로 행적이 확인된 지난 2일께 익사한 것으로 추정돼 해경은 모녀가 이 부근에서 사망한 뒤 표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모녀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담 해안도로 부근을 기준으로 A양의 시신은 지난 4일 오후 서쪽 방향 직선거리로 15㎞가량 떨어진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발견됐다.

반면 B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동쪽 방향 직선거리로 약 5㎞ 떨어진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방파제 부근으로, 모녀 시신이 실종 추정지점 기준 정반대 방향에서 발견됐다.

해상사고 실종자가 사고 지점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는 건 종종 있는 일이다.

과거 추자도 실종자 시신이 제주시 북쪽 용두암, 제주도 최남단 마라도 실종자 시신이 동쪽의 우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실종자 시신이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서귀포시 중문 실종자 시신이 서귀포시 동남쪽 위미에서 발견된 사례 등이 있었다.

지난 8월에는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여성 시신이 제주도 섬 반대편인 서귀포시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돼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한 한 곳에서 해상사고를 당한 실종자들이 제각각 다른 곳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2015년 제주 추자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 큰 인명피해가 난 낚시어선 돌고래호 사고 때도 복잡한 해류에 떠밀린 시신들이 추자도 주변 해상 곳곳으로 흩어졌으며 멀게는 추자도에서 북서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전남 가거도 43㎞ 해상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해경에서는 이처럼 시신이 정반대 방향으로 흘러간 건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해경 관계자는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해상사고의 경우 같은 곳에서 숨졌더라도 조류나 해류 흐름 등에 따라 시신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도 있다. 모녀가 꽉 묶여 있던 것이 아닌 이상 숨진 뒤 흩어질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ato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