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에어 "위법 행위로 회사 평판 크게 훼손" 이유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공항 사무실 '맨바닥 취침' 사건을 연출한 유럽 최대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 승무원 6명이 해고됐다.

라이언에어는 지난달 13일 스페인 말라가 공항의 승무원 사무실의 맨바닥에 드러누워 잠을 자는 사진을 조작한 이들 승무원을 해고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7일 보도했다.

라이언에어측은 이들 승무원이 '바닥에 누워 잘 수밖에 없었다'는 거짓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진을 연출, 심각한 위법 행위를 함으로써 계약을 위반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사건은 지난달 포르투갈로 향하던 라이언에어 항공기가 허리케인으로 정상 운항을 하지 못하고 스페인 말라가 공항에 우회 착륙한 뒤 일어났다.

라이언에어 측의 주장에 따르면 마침 그 전날이 스페인 국경일이라 호텔 예약이 마감돼 승무원 24명은 공항의 한 승무원 사무실에 아주 짧은 시간 머물다가 VIP 라운지로 모두이동했다.

그러나 다음날 이들 중 6명이 승무원 사무실 바닥에 누워 잠을 자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SNS에 퍼진 사진은 각국 언론에 보도돼 네티즌들의 비난 여론이 일었다.

하지만 라이언에어측은 해당 승무원들이 앉아서 쉬던 곳에서 일어나 사무실 구석으로가서 눕고, 누군가 다른 한 명은 사진을 찍는 듯한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 영상을 확인, 연출한 사실을 밝혀냈다.

라이언에어 측은 문제의 사진이 "회사 평판을 훼손하고, 이 여섯 명과의 신뢰가 회복할 수 없을 만큼 무너지게 했다"고 설명했다.

아일랜드 국적의 라이언에어는 최근 승무원과 조종사 노조의 잇따른 파업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limit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