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민이 부친상 소식을 전하며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김정민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다. 친척께서 연락해 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다"며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다. 눈물도 안 날 줄 알았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 것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알아보고 싶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나 보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김정민은 "아버지가 투병 중인 것조차 알지 못했다"며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다. 많이 미웠고 원망도 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한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기를 바란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김정민의 아버지는 간경화로 오랜 투병 끝에 지난 9일 세상을 떠났다.

◇ 다음은 김정민의 글 전문.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습니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습니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습니다. 눈물도 안 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입니다. 이렇게 일찍일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 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알아보고 싶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나 봅니다.

저는 투병중이셨던 것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장례라는 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 텐데 아무것도 못했습니다.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이제 몇 시간 뒤 발인입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월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동안 기억되겠죠.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