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 단독주택 중간가 1월 최고
거래량은 연간 19.4%나 급감

라스베가스 집값이 1월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판매는 급감했다.

그레이터라스베가스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1월 라스베가스 기존 단독주택 판매 중간가격은 30만달러를 기록했다. 작년 9월 이후 처음으로 이 가격를 기록했는데, 1월 사상 최고치다. 작년 12월과 비교해 월간 1.6%, 1월과 비교해 연간 13.2%나 오른 액수다.

반면, 1월 거래된 단독주택은 총 1823채로, 월간 14.9%, 연간 19.4%씩 각각 줄었다.

매물은 증가했다. 1월말 '오퍼'없이 시장에 남아있던 주택 매물은 7254채로 월간 9.7% 늘어났는데, 연간으로는 무려 95.1% 증가했다.

협회에 따르면 1월은 전통적으로 연중 가장 저조한 달이긴 하다. 하지만 이러한 추세는 단순히 계절적 요인 때문만은 아니다. 최근 매우 빠르게 상승하는 집값 때문에 예비 주택구매자들의 시장진입이 둔화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지수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남부 네바다 주택가격은 12%나 올랐다. 이러한 상승률은 전국 평균인 5.2%의 두배 이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