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꾼 스윙'으로 세계적 이목을 받은 최호성(46)이 PGA 투어 데뷔전을 무난히 치렀다.
최호성은 7일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린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 달러) 첫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로 1오버파 버디 3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쳤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세군데 코스 가운데 몬터레이 페닌술라 컨트리클럽(파71·6958야드)에서 라운드한 최호성은 출전 선수 155명 중 김민휘, 카메론 챔프 등과 함께 공동 111위에 자리했다.
7언더파 64타를 치며 공동 선두에 오른 브라이언 게이, 스캇 랭글리에는 8타 뒤져 있다.
이번 대회는 독특한 피니시 동작의 '낚시꾼 스윙'으로 전 세계 골프계를 사로잡은 최호성의 첫 PGA 투어 경기였다. 초청 선수로 출전한 최호성은 영화배우 크리스 오도널과 2인 1조가 돼 경기했다.
1번 홀 티샷에 앞서 장내 아나운서는 '한국 서울에서 온 호성 초이(ho sung choi)'라고 소개하자 갤러리들은 큰 박수로 최호성에게 격려를 보냈다. 많은 박수를 받은 최호성은 허리를 다소 굽히며 갤러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출발은 불안했다. 대회 전부터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아이돌급 인기를 누린 최호성은 긴장이 덜 풀려서인지 초반부터 보기를 쏟아냈다. 4번 홀(파4)에서 네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놓아 첫 보기를 범했고 5번 홀(파4)에서도 티샷이 벙커에 빠져 또 다시 1타를 잃었다. 그리고 7번 홀(파3)에서도 또 다시 보기가 나왔다.
전반에 3타를 잃은 최호성의 보기 행진은 10번 홀(파5)에서도 이어졌다. 하지만 11번 홀(파3)에서 첫 버디를 잡으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5번(파4)과 16번(파5) 홀에서는 연속 버디를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남은 2개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해 이븐파 스코어로까지 만드는 데는 실패했으나 초반 위기를 극복하고 타수를 줄인 뒷심이 돋보였다.
PGA 투어는 소셜미디어에 최호성의 첫 홀 티샷 모습을 공개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코리안 브라더스 가운데서는 김시우(23)가 가장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6816야드)에서 라운드한 김시우는 2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15피트 거리의 이글퍼트를 넣는 등 6타를 줄여 필 미켈슨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배상문(33)과 강성훈(32)은 3언더파로 공동 29위에 올랐고, 제임스 한(37)은 1언더파로 공동 68위, 마이클 김(25)과 임성재(21), 존 허(28), 이경훈(27) 등은 이븐파로 공동 87위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