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이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의 극적인 2-2 무승부에 앞장섰다. 지소연은 10일 영국 맨체스터의 아카데미 스타디움에서 열린 WSL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뒤진 후반 5분 추격 골에 이어 44분에는 동점 골까지 터뜨렸다. 첼시는 지소연의 멀티 골 활약에 힘입어 맨시티와 2-2로 비기면서 시즌 8승 5무 2패(승점 29)를 기록해 3위에 자리했다. 현재 WSL에선 15경기 연속 무패(10승 5무·승점 35) 행진 중인 맨시티가 선두를 달리고 있고, 아스널(11승 2패·승점 33)이 2위에 올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