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이 2019시즌 팀 내 다재다능한 선수 중 한 명으로 거론됐다.
MLB닷컴은 10일 탬파베이의 다재다능한 25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지만을 언급했다.
MLB닷컴은 "탬파베이엔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다"며 "케빈 캐시 감독이 스프링캠프 동안 25인 로스터로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지만, 로스터를 짜면서 많은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최지만을 25인 로스터에 포함될 선수 중 유일한 지명타자 후보로 꼽으면서 "최지만은 1루수도 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가치는 오른손 투수들을 상대로 지명타자 자리에서 나온다"고 했다. 이어 "탬파베이는 다른 선수들의 다재다능함 때문에 지명타자 전용 선수를 출전시킬 여유가 있다. 가르시아는 왼손 투수들을 상대로 대부분의 일을 하게 될 것이다. 왼손 투수들 상대로는 아비세일 가르시아가 대부분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프링 캠프를 앞두고 언론들은 최지만을 확고한 주전은 아니지만 주목해야 할 선수로 일제히 꼽고 있다. 그만큼 지난해 보여준 활약이 임팩트가 있었다는 방증이다. 많은 기대 속에서 다시 출발선에 서는 최지만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서장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