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방콕·2위 마닐라, LA는 7위

1년사이 198%나 증가
한 곳 체류 여행 인기

한국 젊은이들 사이에 낯선 해외의 도시 한 곳에서 한 달간 체류하며 여행하는 '한 달 살기'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는 지난해 해외의 한 도시로 들어가 최대 31일간 체류하다가 한국으로 돌아온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6년에 비해 19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최근 밝혔다.

인터파크 투어 관계자는 "최대한 여러 도시를 다니며 유명 관광지를 둘러보는 형태의 여행에서 이제는 한 곳에 머물며 현지의 삶을 체험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형태의 여행이 인기"라고 전했다.

이 가운데 인터파크 고객들이 '한 달 살기'여행으로 가장 많이 찾은 도시는 태국 방콕이었다. 저렴한 물가와 뛰어난 치안, 다양한 볼거리가 좋은 숙소에서 투숙하며 안전하게 여행하기 적합한 도시라는 평가를 받는다.

한 달 살기 선호 도시 2위는 필리핀 마닐라, 3위는 베트남 호찌민이 차지했다. 이어 필리핀 클락이 4위, 베트남 하노이가 5위, 캐나다 밴쿠버가 6위에 올랐다. 이어 LA가 7위를 차지하며 '장거리 여행지'로 유일하게 10위 권 안에 올랐다. 8∼10위는 캄보디아 프놈펜, 태국 치앙마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가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