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의 구속여부가 12일 결정된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진술과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영장을 신청했다"고 영장신청 이유를 전했다.

이에 따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2일 오전 11시 수원지법성남지원에서 진행된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여성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지인에게 "강지환의 집인데 성추행당했고, 지금 갇혀있다"며 연락을 했고 지인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날 오후 10시 50분쯤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

한편, 해당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강지환이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던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도 비상이 걸렸다.

강지환의 소속사이자 TV조선 '조선생존기'의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강지환의 하차 사실을 밝혔다.

화이 측은 "한정록 역의 강지환이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면서 "배역 교체를 위해 현재 배우를 물색 중이며 원활한 방송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선생존기'가 정상화되려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난 10일부터 드라마에 차질이 빚어지는 게 불가피해지자 결방을 결정했다.

또한, 드라마 측에서는 강지환을 대신해 한정록 역을 맡을 새로운 배우를 섭외하거나 스토리 전개에 변화를 주는 등 다양한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하루 만에 새로운 전개보다는 교체 배우를 찾는 것으로 발 빠르게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이지만, 방송이 언제 재개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