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톡톡

트럼프 별장 마러라고서 '캘린더걸 경연'
두사람 친분 美 정계 불똥튈까 시선집중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지난 1992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인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여성 20여명과 파티를 벌였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 보도했다. 엡스타인이 트럼프 대통령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정계로도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플로리다 출신의 사업가 조지 호우라니는 NYT에 "지난 1992년 트럼프의 요청으로 '캘린더 걸'대회를 진행했다"면서 "28명의 여성이 참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일한 게스트는 트럼프와 엡스타인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사업 파트너였던 호우라니는 "나는 엡스타인을 정말 잘 알고 있었다"면서 트럼프에게도 조심하라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전했다. 호우라니는 "엡스타인을 내 이벤트에 오지 못하게 해야 했는데, 트럼프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이러한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엡스타인과 막역한 관계였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NYT는 "부유함, 여성, 플로리다 부동산 등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엡스타인은 수십년간 정기적으로 교류해왔다"고 지적했다.

엡스타인은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한 혐의로 연방검찰에 기소된 상태다.

11년 전에는 최소 36명의 미성년자에게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로 종신형 위기에 처했지만, 검찰과의 감형 협상(플리바게닝) 끝에 중형을 규정한 연방법에 의한 기소를 모면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의 팬이 아니었다. 나는 오래전에 그와 사이가 틀어졌다"면서 "15년 동안 그와 말을 하지 않았다"고 거리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