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일간 의무적 저장 추진…업계, 개인정보 수집·비용 등 이유로 반발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태국 정부가 카페와 식당 손님의 와이파이 사용 정보를 최소 90일간 의무적으로 저장하도록 해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9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뿌띠뽕 뿐나깐따 태국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은 전날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페와 식당 업주들은 손님들의 와이파이 이용 데이터를 최소 90일간 보관해야 한다"면서 "이를 어길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처벌받게 된다"고 말했다.

뿌띠뽕 장관은 또 "와이파이가 범행에 사용될 경우 당국이 관련 정보 제공을 요구할 필요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는 태국 정부가 최근 가짜뉴스를 차단한다며 온라인 콘텐츠에 대한 감독을 대폭 강화하는 움직임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뿌띠뽕 장관이 와이파이 이용 데이터 보관 방침을 발표한 날 현지 경찰은 페이스북에 군주제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을 올린 혐의로 민주화 운동 활동가를 붙잡았으며 같은 혐의로 5명이 더 체포될 수 있다고 밝혔다.

태국 정부의 와이파이 사용 정보 의무적 저장 소식이 전해지자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손님의 개인 정보를 수집해야 할 뿐만 아니라 이를 저장할 서버를 구축하는 데 상당한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따르려면 소프트웨어 시스템 등에 비용이 들고, 와이파이에 로그인하려고 개인 정보를 입력하도록 하는 것은 손님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