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한살 때 미국 미네소타주에 입양된 에이미 앤더슨(한국명 김희자·47·사진) 씨가 가족을 찾아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앤더슨 씨는 해외입양 한인 가족 찾기 사업을 지원하는 아동권리보장원에 '진심을 담아-에이미 앤더슨 드림'이라고 쓴 편지를 보냈다.

앤더슨 씨는 1972년 9월 2일 오전 6시 20분 용산역에서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하루 전 태어났다는 입양기록을 볼 때 누군가 용산역에 놓고 간 정황이다. 그는 용산파출소에서 시립아동병원에 인계됐고, 9월 8일 홀트아동복지회로 넘겨진 뒤 위탁 가족과 함께 살다 돌이 되기 전인 이듬해 2월 20일 미국 미네소타주의 해럴드 앤더슨 씨 가문에 입적됐다.

현지에서 음대를 졸업한 후 가수가 된 그는 현재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며 12살 딸을 키우는 싱글맘이다.

앤더슨 씨는 2009년 서울을 처음 방문해 친부모 찾기에 나섰으나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어떤 연락도 없었다. 앤더슨 씨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았다"며 "유전자(DNA) 검사 기술과 DNA 은행에 한 가닥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