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습니다.”

그룹 엑소의 메인보컬 첸(본명 김종대)이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다. 13일 첸은 자필편지를 통해 “어떻게 말을 시작해야할지 무척 긴장되고 떨리지만, 너무나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가장 먼저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싶어 부족한 문장으로 나마 글을 올립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습니다”라며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습니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습니다”라고 결혼과 2세 소식을 동시에 알렸다.

마지막으로 첸은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과 사랑을 보내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제 자리에서 보답하겠노라 밝혔다. 하지만 첸의 결혼 소식은 큰 놀라움을 안겼다. 현역 아이돌의 결혼 소식이 흔치 않을 뿐더러, 여전히 톱 아이돌로 자리매김 중인 엑소의 멤버의 결혼 소식이기 때문. 하지만 첸이 팬들에게 가장 먼저 직접 소식을 알렸다는 점, 아이돌로 결코 쉽지 않은 선택이지만 책임감 있고 용기 있는 고백에 응원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당혹스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향후 결혼식 일정 등은 비공개로 진행될 가운데, 13일 성당에서 이미 결혼식을 올렸다는 보도는 오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첸의 경우만 보더라도 아이돌들의 결혼관이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를 체감할 수 있다. 앞서 원더걸스 선예,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율희, 유키스 일라이 등도 활발하게 활동하던 중 결혼 소식을 전해와 놀라움을 안겼다.

과거에는 아이돌은 곧 신비주의로 통용되며 결혼은 물론, 연애마저도 금기시됐던 것과는 사뭇 다르다. 때문에 자연스레 아이돌의 결혼 역시 머나먼 일로만 여겨졌지만 현역 아이돌들의 결혼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것. 최근 최강창민, 김희철-모모 등도 열애 소식을 알린 것과 같이 숨기기 급급했던 과거와는 다른 연애, 결혼 풍속도를 알 수 있다.

첸도 숨기기보단 직접 자필편지로 자신의 소식을 전했다. 타인에 의해 알려지기보다 스스로 밝히고 싶었다는 의지며, 최선의 선택이었다. 때문에 그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전세계적으로 사랑받던 아티스트였기에 팬덤 내 반응도 다양하게 엇갈리고 있는건 사실이다. 한 남자 김종대로서의 선택은 존중되지만 엑소 첸으로서는 시기상조일 수 있다는 반응도 공존한다.

또 그동안 결혼 후 그룹을 탈퇴하거나, 활동을 이어가거나 향후 인생 2막도 다양했던만큼 첸의 행보도 주목받고 있는 상황, 그러나 첸이 직접 앞으로도 자신의 자리에서 받은 사랑을 보답한다고 한 만큼 엑소, 그리고 아티스트로서의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sunwoo617@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