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코로나19사태 먹거리 없어져 폭도로 변한 원숭이들

관광객 끊기자 집, 상점 약탈…극장은 ‘원숭이 본부’

그간 주민들과 평화롭게 공존하며 짭짤한 관광 수입을 올려주던 태국 롭부리 지역 원숭이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람들을 공격하는 등 폭력적으로 돌변, 주민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현재 약 6000마리 까지 불어난롭부리 지역 원숭이들은 한때 75만 주민에게 관광수입으로 도움을 주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지에서 몰려들던 관광객의 발걸음이 뚝 끊기자 먹이가 줄어 배고파진 원숭이들이 난폭해지면서 결국 주민들의 집과 상점에 침입해 먹을 것을 약탈하기 시작했다. 특히 인간이 사라진 이 지역 영화관은 원숭이들의 ‘본부’가 됐다. 원숭이들은 죽은 동료를 영사실에 안치하고 있을 정도다. 한 주민은 “원숭이가 우리가 아닌 인간들이 우리 안에 사는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결국 태국 당국은 불어나는 개체수를 조절하기 위해 3년 만에 중성화 수술에 돌입하고 “앞으로 두 달동안 총 500마리를 잡아 중성화 수술을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