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발속에 몰래카메라 장착

[중국]

가발 속에 숨긴 몰래카메라를 이용해 운전면허 필기시험 부정행위를 시도한 이들이 적발됐다. 중국 상하이 진산구 교통공안부는 지난 22일 운전면허시험에 응시한 남성 3명에 대해 부정행위 혐의를 적용, 향후 1년 동안 면허시험 응시 자격을 강제 박탈했다고 27일 밝혔다.
운전면허 필기시험장 안에 있었던 주 씨 등 3인은 시험장 밖에 있는 A씨에게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으로 시험문제를 전송, 이를 푼 A씨가 답안을 불러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개인 휴대폰과 몰래카메라, 초소형 이어폰 등을 연결해 A씨가 불러준 답안을 들으며 필기시험을 치뤘다. A씨는 교실 밖에서 시험 문제를 대신 풀어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100위안(약 1만 7000원)으로 면허 시험 합격 100% 보장’, ‘적발 시 전액 환불’ 등의 문구로 응시자를 유인, 부정행위를 통한 시험 응시자를 불법 모집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 5월에도 운전면허시험장에서 가발을 착용, 소형 몰래 카메라를 이용해 부정행위를 시도한 응시자가 적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