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AP=연합뉴스)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정권을 재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 거리에서 22일(현지시간) 전신을 부르카로 가린 여성들이 걸어가고 있다.

leek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