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우려 되지만 충분히 이겨낼 수 있어, 새 부스터 백신 개발 이미 착수 100일 내 배포"

[뉴스포커스]

"백신 접종·부스터샷· 마스크 착용등 해달라
기존 백신으로도 중증 발병·사망 예방 효과"
=========================================
"필요하다면 오미크론 특화 백신 개발 서둘러
 위험 경고 나오지 않는한 봉쇄 정책 없을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패닉을 초래할 정도는 아니라면서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기존 백신이 일정한 보호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도 필요하다면 오미크론에 특화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관계기사 2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머지않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미국에서도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는 거의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오미크론이 우려의 원인이 되겠지만 패닉을 초래할 정도의 원인은 아니라면서 "우리는 혼돈과 혼란이 아니라 과학적 조처와 속도를 통해 이 변이와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이 얼마나 빨리 전염시키고 얼마나 백신효과를 떨어뜨릴지, 얼마나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지는 대략 2주후에나 드러날 것”이라며 단계별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첫째 "현재로서는 최선의 방책이 될 수밖에 없는  백신과 부스터의 접종, 코로나검사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백신으로도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더라도 중증 발병이나 사망은 충분히 막아낼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둘째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이 백신효과를 떨어뜨려 돌파감염을 급증시킬 가능성에 대비해 새 부스터 백신 개발에 이미 착수해 새해초에는 미국민들에게 배포할 수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화이자와 모더나사와 협력해 앞으로 2주안에 오미크론에 대한 분석을 마치고 6주안에 현재 백신의 용량을 증가시키거나 부스터 백신을 개발해 100일내에 새 부스터 백신을 접종 시킨다는 일정을 잡고 있다.  

셋째 미국은 새 변이 오미크론이 매우 위험하다는 경고가 제기될 때까지는 셧다운이나 록다운을 확대 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고했다.

미국은 남아공을 비롯한 아프리카 8개국으로 부터의 외국인 입국을 금지시켰으나 2주후 오미크론에 대한 확실한 분석이 나오기 전까지 국경 빗장걸기나 셧다운, 록다운 같은 봉쇄조치는 확대하지 않을 것임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로선 봉쇄정책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면서 모두가 접종을 하고 마스크를 쓴다면 봉쇄정책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즉각 공유하겠다면서 다음 달 2일 오미크론 등 겨울철 확진자 급증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을 내놓겠다고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오미크론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며 필요하다면 오미크론에 특화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아직은 추가 조처가 필요하다고 생각지 않는다"면서도 비상계획을 개발하기 위해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등 백신 제조사들과도 이미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필요하다면 이 백신이 승인을 받고 시중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가장 빠른 절차를 활용할 것을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환 기자

 

"경제 봉쇄 필요없다" 바이든 한마디에
 오미크론 공포 실종 증시 반등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우려로 급락했던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9일 전 거래일보다 236.60포인트(0.68%) 상승한 35,135.9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0.65포인트(1.32%) 오른 4,655.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1.18포인트(1.88%) 오른 15,782.8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공포 심리로 블랙 프라이데이인 지난 26일 올해 들어 최대폭 하락했던 주요 지수들은 오전 한때 상승 폭을 거의 반납하기도 했으나, 바이든 대통령의 백악관 연설 직후 다시 급반등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봉쇄할 필요는 없다"며 추가 여행제한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패닉 진화에 나서자 '빅테크' 기업들의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증시뿐 아니라 글로벌 금융시장은 대부분 진정 국면으로 접어든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