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 선거만 선거냐? 우리도 있다

    "주사위는 던져졌다. ". 오늘 실시되는 투표는 대선 후보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후보와 공화당 도날드 트럼프 후보의 당락 뿐만 아니라 각 지방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인 후보들 10여명의 운명도 함께 가르게 된다. 1992년 캘리포니아 주 제41지구에서 당선된 김창준 전 연방 하원의원 이후 연방 상하원 선거에 진출한 한인 후보는 없지만 캘리포니아, 뉴욕, 워싱턴 등 각 주 의회에 출마한 한인 후보들의 당선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檢, 朴대통령-재벌총수 '비공개면담' 수사…총수 소환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전성훈 김연정 기자 = 검찰이 작년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 간의 비공개 면담 경위에 관한 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면담에서 박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을 직접 독려했다는 진술이 확보될 경우 박 대통령 쪽을 향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 '2선 후퇴' '김병준 책임총리' 충돌…출구 안 보이는 정국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헌정 사상 최악의 국정농단 사건인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 마비 사태가 계속되고 정국 혼란이 가속화되면서 여야 모두 탈출구를 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여당과 야당, 청와대 모두 해법이 제각각이고 여당 내에서는 계파간 대립까지 격화되면서 정국은 좀처럼 해법을 찾기 힘든 '진흙탕 국면'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 與, 대국민사과…"모든 사태는 대통령·새누리의 책임·잘못"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4일 이른바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 "이 모든 사태는 대통령의 책임이고 잘못이다. 그리고 새누리당의 책임이고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등 당 소속 129명 의원 일동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참담한 심정으로 듣고, 의원 모두가 역사와 국민 앞의 죄인임을 절감했다"면서 이같이 머리를 숙였다.

  • 檢 "'최순실 대역설'은 사실무근…지문대조로 확인"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검찰이 누리꾼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이른바 '최순실 대역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4일 "항간에 떠도는 '최순실 대역설'과 관련해 지문대조를 통해 확인한 결과, 현재 구속돼 조사 중인 피의자는 최순실 본인임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 선거는…"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미국 대선이 단 5일을 남겨두고 그마말로 안갯속 구도로 빠져들었다. 주요 여론조사를 집계해 후보 별로 확보한 선거인단 숫자를 추정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는 2일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인단을 226명으로, 트럼프는 180명으로 수정했다.

  • 안민석 "연예계에도 '최순실 라인'…특정 가수에 특혜"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3일 "최순실 씨와 장시호 씨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있고 그들과 연계된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에 나와 "두 사람이 연예계 사업에 뛰어들어 연예계를 장악하려고 했던 정황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 김병준 "대통령 수사 가능…국정발목 잡으면 탈당 건의"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재직 중 형사상의 소추를 받지 아니한다'는 헌법 규정을 놓고 서로 다른 해석이 있지만 저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는 쪽"이다"라고 말했다.

  • M60 기관총 사격에도 콧방귀…중국어선 또 100척 출몰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해경이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처음으로 공용화기를 사용한 데 아랑곳하지 않고 2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 100척의 중국어선이 또 출몰했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서해 NLL 해상에는 중국어선 101척이 불법조업을 했다.

  • "정유라가 탄 말은 국내서 구매 없는 수준"…17억∼18억원 평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삼성전자가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 승마 활동에 280만 유로(당시 환율 기준 약 35억원)를 지원한 것이 드러나면서 정유라 씨가 탄 명마 '비타나V'의 몸값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용 말 거래는 미술품 경매처럼 정해진 시장가격이 없어 거래 당사자 외에는 정확한 가격을 알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