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추석특집] 보름달처럼 '속 꽉 찬 선물' ... 마음을 전하세요

    117년 전통의 ‘정관장’은 추석을 맞아 한가위 대잔치를 펼친다. 정관장은 한가위 대잔치 행사의 일환으로 200달러 이상 제품 구입 시 ‘홍삼정 캡슐골드(100정)’, 100달러 이상 제품 구입 시 ‘홍삼원 파우치(20포)’를 무료로 증정한다.

  • [헬스코리아] 더이상의'추석 선물'은 없다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건강 전문기업 '헬스코리아'(Health Korea)는 따뜻하고 풍요로운 추석 연휴를 기원하며 특별 이벤트를 펼친다. 헬스코리아는 오는 17일(토)까지 최대 60개월의 스페셜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YM HOMES] "살고싶은 집을 만듭니다"

    한인 커뮤니티 부동산 업계에서 주목할만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개발회사 'YM Homes'의 라이언 김 대표를 만났다. 다음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한인 부동산 시장과 문화를 선도해가고 있는 젊은 피, 라이언 김 대표와의 일문일답.

  • [이종진 성화전/알라스카 그림·사진전] 가을 문턱, 문화예술 즐겨볼까~

    동양화가 서포(西浦) 이종진의 선교 기금 마련 성화전이 오는 17일(토)에 개최된다. 이종진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성경적인 이야기를 동양화로 풀어낸 약 40여점의 성화를 선보인다. ‘주와의 동행’ ‘가시관’ ‘하늘 사다리’ ‘복음성가’ 등 그리스도를 동양적인 색채로 승화시킨 그의 작품들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묵직한 감동과 여운을 전달할 예정이다.

  • [이용태 내과] "정기 검진=건강 100세"

    대한민국 사망 원인의 1위는 암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기대수명(81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6. 6%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장암 발병률은 전세계에서 가장 높다.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대장암 발병률은 조사 대상 184국 중 1위를 기록했다.

  • [마이코 백화점] "고국 선물은 여기에서!"

    민족대명절 추석이 열흘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마이코 백화점'(MAIKO·Made In Korea·대표 김수태)은 고국의 가족이나 친지 등에게 한가위 선물을 보내주는 고국통신 특선 선물세트를 출시해 화제다. 마이코 백화점의 김수태 대표는 "선물 보따리를 챙겨 직접 귀향길에 나설 수 없기에 못내 아쉬운 동포들을 위해 고국통신 선물전을 기획하게 됐다"며 "마이코에서 엄선한 가격 대비 고품질 선물세트를 주문하면, 한국 내 우수협력업체가 선물에 정성과, 감사의 마음을 더해 받는 분의 댁까지 안전하게 보내드린다"고 밝혔다.

  • [정관장]  최대 명절…최고 선물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석에 노동절 연휴까지 겹쳐 이번 한가위는 선물 준비로 일찍부터 분주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가윗날만 같아라'라는 속담이 있듯 추석은 백곡이 익는 계절에 친지들이 한데 모여 서로 잘 먹고 잘 입고 편히 살기를 바라는 날로 우리에게 의미가 큰 명절이다.

  • [웰컴] "무료 서비스·선물 '한가득'"

    LA 6가길에 위치한 '웰컴'(WellComm·대표 정선)은LA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버라이즌 공인 딜러다. 사랑방처럼 누구나 편히 머물다 갈 수 있는 휴대폰 매장을 표방하는 웰컴은 최근 확장 및 리모델링을 통해 새단장을 마치고 고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 [제이드 스노우] "빙수 기계로 대박나세요~" 

    바야흐로 빙수 시대가 열렸다. LA 한인타운을 중심으로 디저트 시장에서 빙수가 대인기다. 남가주에 빙수 열풍을 이끌어낸 숨은 공로는 '제이드 스노우(Jade Snow·대표 이수곤)'에 있다. 제이드 스노우는 지난 2013년부터 북미와 남미 지역에 눈꽃빙수를 알리기 시작했다.

  • [윤 스페이스] 한인들 위한 '예술의 쉼터'

    다운타운 빌딩숲 사이 한인들을 위한 '예술의 쉼터'가 있다면 의아해할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윤 스페이스'(Yoon Space·관장 윤장균)는 '문턱이 낮은 열린 화랑'을 표방하며 지난 5월 개관한 갤러리다. 일상에 쉼표와 풍요를 선사하는 그림을 매개로 한인들이 함께 소통하자는 것이 윤스페이스를 관통하는 본질이자 토대.